컬쳐
N

도서

나의 일 년

40
나의 일 년
총 40 개
공혜*
2020-01-20
나에게 정말 필요한 책이에요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꼭 보고 싶어요
김영*
2020-01-19
답을 찾지 못한거라면 질문이 잘못된거라는 말이 있지요.
방향만 맞다면 속도는 좀 느려도 괜찮겠지요
제 삶의 방향이 맞는지, 저 스스로에게 묻는 속깊은 질문들을
통해 올 한 해 좀 더 나은 나로 발전하고 싶습니다.
하늘*
2020-01-17
제목이 흥미로워서 끌리듯 클릭했네요. 그냥 책이아닌 답을 스스로 찾아본다는게 흥미로워요.
봄봄*
2020-01-16
여러가지 선택을 앞두고 자문자답이 필요한 저에게 도움이 될 것같아 신청합니다.
김**
2020-01-16
나의일년 생각할볼 시간도 없이 후딱 지나가버렸다 나의일년은 어떻게 보냈는지 잘못한점은 반성하고 좋았던점은 다시 되새기며 추억으로 남을수있는 그런 책이 될거같아 읽어보고 싶네요
란*
2020-01-14
정해져있는 질문에 대한 답이 아닌, 순간 순간 하루의 답을 찾아 스스로 질문을 선택하고 기록을 남길수 있다는 점이 여타 질문하는 책들과의 차별점이라 생각됩니다 그래서 더더욱 기대가 됩니다. 질문이 정해져 있는 경우, 때때로 그 질문에 답을 못 찾은 날도 있어 기록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데 질문을 선택한다는 점이 가장 큰 메리트네요. 거기에 소리로 코칭받을수 있는 부분까지 마음에 들어요. 40을 바라보고 있는 올 한해, 남이 정해놓은 질문과 답이 아닌 스스로 질문을 하고 답을 하면서 잘 살아보고 싶습니다. 거기에 (나의일 년)이 큰 도움이 될것 같아 신청합니다.^^
김솔*
2020-01-13
책한번 읽어보고싶습니다 ㅠㅠ
고시준비하는동안 너무힘드네요..
김정*
2020-01-10
제게 필요한 책 같아요!!
정지*
2020-01-07
일 년에 한 번, 내 인생이 어떻게 흐르고 있는지 ‘자문자답’하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_ 셀프 코칭 라이팅북 『나의 일 년 』 LIGHT VER. 출간

2018년 겨울 출간되어 지나온 일 년을 돌아보고, 내가 꿈꾸는 내년을 그려볼 수 있게 도와준 셀프 코칭 라이팅북 『나의 일 년』. 2019년 겨울, 지난 일 년을 돌아보기 위해서 꼭 필요한 질문들만을 모은 ‘라이트 버전’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이 책의 장점인 ‘자문자답’ 형식은 그대로 유지하되, 조금 더 가벼운 마음으로 지난 일 년을 뿌듯하게 돌아볼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새롭게 출간되었습니다.

스스로 묻고 답하며 기록하고 정리하는 ‘나의 일 년’

이 책의 가장 큰 의미는 ‘스스로에게 묻고 쓰다’라는 행위입니다. 타인의 평가나 생각이 아닌 오롯이 자신의 기억과 생각을 담아 질문에 대한 답을 쓰는 과정을 통해, 지나온 일 년을 돌아보는 것은 물론 그 시간을 살아낸 자신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지난 일 년을 정리할 수 있게 도와주는 ‘핵심 질문’ 리스트

긴 시간을 내야 하는 부담 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지난 일 년을 돌아볼 수 있는 책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새로운 버전을 출간하며 중점에 둔 것은 독자들에게 꼭 필요한 인생 질문만 모아보자는 것이었습니다. 이에 이 책의 저자 홍성향 선생님은 2010년부터 시작한 ‘일 년 그룹 코칭 프로그램’ 중 가장 핵심이 되는 부분을 압축하여 라이트 버전용 질문을 재구성했습니다.

‘원하는 질문’만 골라서 나만의 일 년 정리하기 + 저자의 ‘음성 안내 가이드’ QR 코드 수록

새로운 버전의 또 다른 특징은 각자에 맞는 방법으로 만들어가는 나만의 책이라는 것입니다. 기본 질문 외에도 마음에 끌리는 질문만 골라서 자유롭게 답을 써볼 수 있도록 추가 질문과 프리 노트 페이지를 만들었고, 조금 더 몰입이 필요한 페이지마다 홍성향 라이프 코치의 부드러운 목소리로 1:1로 코칭 받을 수 있는 음성 안내 가이드를 수록했습니다.♡♡
공혜*
2020-01-05
나에게 정말 필요한 책이에요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꼭 보고 싶어요
더 많은 컬쳐 보기
  • 연극

    나몰라패밀리 핫쇼

  • 연극

    잇츠! 홈쇼핑 주식회사

  • 연극

    작업의 정석

  • 뮤지컬

    김종욱 찾기

  •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